박철원 의원, 배산공원 장기미집행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 개최

최영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0/11 [21:12]

박철원 의원, 배산공원 장기미집행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 개최

최영민 기자 | 입력 : 2023/10/11 [21:12]

익산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철원 의원(모현, 송학)은 10일(화) 배산공원 부지사용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하고자 익산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배산공원 종중토지에 대하여 부지사용료를 지급하는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박 의원은 “배산공원은 현재 익산시 소유가 아닌 연일 정씨 문중 등 98% 이상이 사유지로 익산시민 대다수가 이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다.

 

익산시가 일정 기간 연일 정씨 문중과 계약을 체결하여 시민들이 배산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며 “이러한 방식으로는 지속적인 배산공원 이용이 어렵기 때문에 장기미집행 공원 매입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녹색도시조성과 공원조성계는 “배산공원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배산공원 이용에 대한 부지계약을 통해 장기미집행 공원에 대한 사용권을 확보해 놓고 지속적으로 배산공원 소유자와 매입 협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익산시는 지난 3년간 배산공원에 부지사용료 및 편의시설 조성, 시설개선을 위해 30억 정도의 사업비를 투입해 배산공원의 가치 또한 더욱 상승됐다”고 말했다.

 

실제 배산공원 매입비는 2017년 281억원, 2019년에는 400억원 정도이며 2023년 현재 5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또한 “이러한 사유로 부지사용 계약 시마다 증가하는 부지사용료도 문제지만 시 소유가 아닌 사유지에 아무런 계획없이 예산만 투입하는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면서 “근본적인 배산공원 장기미집행 해결을 위해서는 기금 마련 등의 적극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익산시는 배산공원 매입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지만 매입비용에 대한 이견으로 2019년부터 시민들의 배산공원 사용을 위해 토지소유자와 부지계약을 통해 사용료를 지급하고 있다.

 

익산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철원 의원(모현, 송학)은 10일(화) 배산공원 부지사용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마련하고자 익산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배산공원 종중토지에 대하여 부지사용료를 지급하는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박 의원은 “배산공원은 현재 익산시 소유가 아닌 연일 정씨 문중 등 98% 이상이 사유지로 익산시민 대다수가 이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다. 

 

 

익산시가 일정 기간 연일 정씨 문중과 계약을 체결하여 시민들이 배산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며 “이러한 방식으로는 지속적인 배산공원 이용이 어렵기 때문에 장기미집행 공원 매입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녹색도시조성과 공원조성계는 “배산공원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우선 배산공원 이용에 대한 부지계약을 통해 장기미집행 공원에 대한 사용권을 확보해 놓고 지속적으로 배산공원 소유자와 매입 협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익산시는 지난 3년간 배산공원에 부지사용료 및 편의시설 조성, 시설개선을 위해 30억 정도의 사업비를 투입해 배산공원의 가치 또한 더욱 상승됐다”고 말했다.

 

실제 배산공원 매입비는 2017년 281억원, 2019년에는 400억원 정도이며 2023년 현재 5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또한 “이러한 사유로 부지사용 계약 시마다 증가하는 부지사용료도 문제지만 시 소유가 아닌 사유지에 아무런 계획없이 예산만 투입하는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면서 “근본적인 배산공원 장기미집행 해결을 위해서는 기금 마련 등의 적극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익산시는 배산공원 매입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지만 매입비용에 대한 이견으로 2019년부터 시민들의 배산공원 사용을 위해 토지소유자와 부지계약을 통해 사용료를 지급하고 있다.

<최영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